선우영재

이 문서는 2022년 2월 11일 (금) 12:15에 마지막으로 편집되었습니다.

보리차를 마시는 선우영재.

선우영재대한민국의 제분 기업인 선우제분의 대표였다. 2013년 09월 09일 자신의 딸 선우경이 저지른 태평면 농약 살인 사건으로 부인과 함께 사망했다.

2013년 당시 기준으로 10살, 09살 딸을 입양했다. 이름은 각각 선우경선우희정이다. 태평면 농약 살인 사건 당시 10살 딸 선우경은 알리바이를 만들기 위해 메소밀을 탄 보리차를 아주 조금 마셔 위독하였고 09살 딸은 자신이 부모님을 죽였다는 충격에 도망가 실종되었다. 선우경은 2021년 현재 악행을 저지르고 있으며, 선우희정은 여고추리반2 출연진들에게 선우경의 악행을 막고자 선우경의 정체를 조금씩 알려주는 중이다. 두 딸들이 2013년부터 2021년까지 무엇을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사망 전 선행을 많이 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사람들에게 저렴한 이자로 돈을 빌려주어 태평면에서 존경을 받았고 태평면 경제에 꼭 필요한 존재였다. 태평면 농약 살인 사건 당시 빌려주었던 사람은 공두식, 이옥순 부부(자녀 공지철, 공예림. 공두식 씨는 이후 사업을 이유로 대전으로 떠남.), 이기남, 김미숙 부부(자녀 이아란. 과수원 운영.), 박광기, 김영희 부부(박광기 씨는 태평면 농약 살인 사건 이전 가정폭력 전과 있음. 무죄 판결 이후 마을을 떠남.)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