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형사

이 문서는 2022년 8월 18일 (목) 22:19에 마지막으로 편집되었습니다.
섬네일을 만드는 중 오류 발생: 대상 경로에 섬네일을 저장할 수 없습니다.

이 형사는 대한민국 의성군 태평면의 경찰이다.

이아란 학생이 영자신문반 동아리실 창고에서 발견되자 연행해갔다.

여고추리반2 출연진들이 태평여자고등학교 선생님들에게 지금까지 수사할 내용을 보고할 때 같이 있었다. 보고를 마치고 학교에 비상종이 울리자 출연진들에게 박지윤과 장도연은 같이 남아서 보고 내용을 다시 정리해달라고 부탁했고, 오대양 교사, 재재, 비비, 최예나에게는 신지우 학생을 찾아달라고 요청했다.

선우경의 실험실에서 탈출하고, 이 형사는 하얀 천으로 덮여 있는 선우경의 시신 옆에서 '체포할려고 다가갔더니 이 주삿바늘로 스스로를 찔렀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나, 위 이 형사의 발언은 사실이 아니었다. 우선 이 형사는 최근에 사무장에게 전기 충격기를 받았었다. 그 후 이 전기 충격기는 어떻게 쓰였을까? 선우경의 시신을 이송하는 구급차 안의 상황을 보면 진실을 알 수 있다. 구급차 안에는 이 형사와 구급대원 2명이 있었고 한 명은 앞에서 운전을 하고 있었다. 이 형사가 눈치를 보더니 품에 숨겨둔 전기 충격기로 구급대원을 기절시켰다. 그 후 선우경의 시신이 벌떡 일어났다.

즉, 선우경은 죽은 게 아니었으며, 이 형사도 선우경에게 매수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기타.[편집]

실제로, 이 형사를 연기한 배우인 한승오는 본인의 Instagram에 선우경과 찍은 사진을 게시하며 '살려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작성하기도 했다.[1]